KOITA 한국산업기술진흥협회

마지막 업데이트: 2022년 4월 16일 | 0개 댓글
  •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최근 글로벌 철도신호기술은 T2T(Train to Train) 기반의 차세대 자율주행 철도기술로 패러다임이 변화

earticle

The paper tests Klaassen & Jager(2011) model which is one of Exchange Market Pressure models (EMP model) by applying it in two Korean financial crises occurred in 1997 and 2008. Specifically, we investigate Korea’s two currency crises from 1996 to 1998 and from 2007 to 2009 by using Girton & Roper (1977) model, Weymark (1995) model, Pentecost et al. (2001) model, and Klaassen & Jager (2011) model and compare the results with each other to prove their argument. The results are as follows; First, when currency crises last for multiple periods, Klaassen & Jager model shows that the pressure does not plummet and is sustained during the periods. On the other hand, other models fail to do so and we can see the superiority of Klaassen & Jager model. Second, other models also hardly catch pressure before the crises while Klaassen & Jager model relatively easily does that. This indicates Klaassen & Jager model is better than other models to explain economic phenomena. Lastly, except Klaassen & Jager model, Pentecost et al. model which adds first-deference interest rate component is better than other two models because Girton & Roper model and Weymark model does not add interest-rate component and underestimate the role of it as a tool to control the exchange rate. For this reason, they fail to show existing pressure in currencies well before currency crises are observable.

환율변동위험 예측은 기업의 국제경영을 위해 필수적으로 고려해야 할 요소 중 하나이다. 그리고 KOITA 한국산업기술진흥협회 이를 위한 모형 중 하나인 외환시 장 압력 모형 (exchange market pressure model)은 국가의 환율 정책과 관계없이 국내 외환시장에 존재하는 환율 하락 압력을 측정 하여 나타내기 때문에 많은 이들이 오랫동안 사용해 왔다. 본 연구는 외환 시장압력 모형 중 하나인 Klaassen & Jager(2011) 모형을 아시아의 1997년 외환위기와 2008년 외환위기 사례에 적용하여 검증하고자 시도하였다. 검증 방법으로 그동안 가장 널리 인정받은 외환 시장압력 모형인 Girton & Roper(1977) 모형, Weymark(1995) 모형, Pentecost et al.(2001) 모형, Klaassen & Jager(2011) 모 형 등 총 4개의 외환 시장압력 모형들을 한국, 필리핀, 태국, 말레이시아, 인도네시아 등 아시아의 총 5개 국가가 외환위기를 겪은 1996년부터 1998년, 그리고 2007년부터 2009년까지 월별 총 72시기 동안의 데이터를 분석해 나온 결과를 KOITA 한국산업기술진흥협회 서로 비교하였다. 그 결과 를 정리하자면 다음과 같다. 첫 번째로 Klaassen & Jager 모형은 외환위기가 다중 기간 계속될 경우 외환시장 압력이 떨어지지 않고 유지되어 외환위기로 인해 그 국가의 통화에 존재하는 압력을 계속해서 포착하는 반면에 다른 모형들은 이에 실패하고 있다. 두 번째 로 다른 모형들은 외환위기가 발생하기 전에 그 신호로서의 압력을 포착하기 어려웠으나 Klaassen & Jager 모형은 존재하는 압력을 비교적 쉽게 포착하여 현실을 설명하는데 더 적절한 모형이라는 것을 나타냈다. 그리고 세 번째로 Klaassen & Jager 모형을 제외하면 이자율을 구성요소로 포함한 Pentecost et al. 모형이 나머지 두 모형보다는 그나마 위에서 지적한 기존 모형들의 단점들이 적게 나타 나는데 그 이유는 Girton & KOITA 한국산업기술진흥협회 Roper 모형과 Weymark 모형은 환율과 보유 외환만을 외환 시장압력 모형의 구성요소만으로 포함해 환 율을 고정하기 위한 도구로서의 이자율의 역할을 간과하고 있기 때문이다.

요약
I. 서론
II. 외환시장 압력모형 KOITA 한국산업기술진흥협회 리뷰
III. 자료 및 추정 방법
IV. 추정 결과
V. 강건성 테스트 (Robustness Check)
VI. 결론
참고문헌
Abstract

시장 진입 신호

철도신호시스템.PNG

철도신호시스템

주요내용

[철도신호기술 동향]

최근 글로벌 철도신호기술은 T2T(Train to Train) 기반의 차세대 자율주행 철도기술로 패러다임이 변화

철도신호 기술은 지상 설비 절감, 수송력 제고 및 수송 유연성 확대를 위해 과거 지상?전기?H/W 중심에서 차상?통신?S/W 중심으로 변화

우리나라는 2010년부터 철도신호시스템 국산화를 위한 기술개발을 추진하였으나, 국외 기술개발 시점보다 상당히 늦은 연구개발로 인해 상용화 및 시장진입이 쉽지 않은 상황

철도 선진국들은 기존의 지상 관제시스템 중심의 열차제어 방식에서 열차 간 직접통신에 기반한 제어 방식으로 제어 패러다임을 바꾸는 연구를 활발히 진행중이며, 향후 철도신호시스템의 근본적인 변화가 예상됨

정부는 철도신호 시스템 국산화 및 철도산업 활성화를 위해 한국형 신호시스템 국산화 계획을 추진 중이며, 최근 5년간(’16~’20) 철도신호 시스템 R&D에 투자된 정부 연구비는 약 922억원 규모

[시사점]

국가 철도망의 운영주권 확보 및 국산화를 위해 선진국 기술과 경쟁 가능한 차세대 철도신호시스템 개발 필요

개발된 기술의 상용화와 향후 글로벌시장 진출을 위하여 연구개발 추진과 더불어 트랙 레코드를 확보하고, 국제적으로 통용되는 인증체계 수립도 함께 고려되어야 함

노선 간 연계 운행 및 신규 시스템과 기존 신호시스템의 상호 호환·운영이 가능하도록 표준규격 및 기술기준이 마련되어야 함

시장 진입 신호

  • 기사공유하기
  • 프린트
  • 메일보내기
  • 글씨키우기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신아일보
    • 승인 2007.05.31 17:45
    • 댓글 0
    • 기사공유하기
    • 프린트
    • 메일보내기
    • 글씨키우기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코스피지수가 내년에 2000을 넘을 것이라는 전망이 다소 낯설게 느껴진다. 하지만 과거 미국과 일본 등 선진시장의 상승 흐름을 보면 현재의 ‘금강산 주가'는 장기상승의 초기 단계에 불과하다는 분석이다. 우리나라의 1인당 국민소득(GNI)이 2만달러 돌파를 눈앞에 둔 상황에서 해외증시는 예외없이 2만달러 시대 진입을 계기로 비약적인 상승을 보였다.
      2006년 우리나라의 1인당 소득은 1만8,372달러. 환율 하락이 급하게 진행될 경우 이르면 올해 2만달러 시대 진입이 가능하다. 늦어도 내년에는 2만달러 시대에 진입할 것으로 KOITA 한국산업기술진흥협회 예상된다. 올해는 2만달러 달성이 다소 어렵더라도, 5% 정도의 안정적인 성장과 경상수지를 고려할 내년에는 확실하다.
      소득 2만달러와 증시는 매우 긍정적인 연관성을 갖는다. 1만달러 돌파후 2만달러 진입까지도 꾸준하게 오른 주가는 2만달러 진입을 계기로 한단계 더 도약하고 장기간 상승했다.
      대우증권 등에 따르면 1인당 국민소득이 1만달러 돌파한 뒤 10년 이후에 2만달러에 진입한 미국의 주가는 이기간 연평균 10.8%의 상승률을 보였다. 높은 경제 성장률이 주가에 반영된 것이다. 이후 미증시는 2000년까지 유례없는 폭등세를 보였다. 300이 채 안되는 S&P500지수는 2000년3월 1553까지 치솟았다. 2만달러 시대 전보다 이후 주가가 더 급하게 오른 것이다.
      일본의 경우 87년 2만달러시대 진입을 한 해 앞두고 급등하기 시작, 89년까지 3년만에 2년만에 지수가 120%나 급등했다. 스웨덴 핀란드 독일 등 유럽 선진국들의 주가는 이보다 더 급하게 뛰었다. 88년 미국과 함께 2만달러를 돌파한 스웨덴은 2000년까지 600%의 상승세를 과시했다. 예외없이 2만달러 달성이 강한 모멘텀으로 작용했다.
      2만달러 소득은 선진시장과 이머징마켓을 구분하는 기준이 된다. 결국 국가경제가 2만달러 시대에 진입했다는 것은 해당 국가 증시 역시 선진시장으로 변모하는 중요한 계기가 된다. 선진시장이 갖는 모멘텀은 변동성의 감소에 따른 투자위험의 감소다. 경제주체들이 위험자산(주식)을 가까이 하게되는 중대한 변화가 형성되는 셈이다.
      이상재 현대증권 경제분석팀장은 “고성장을 주도했던 계층들이 축적된 자산을 이용해 노후대비에 나서는데, 선진시장에서는 이 과정에서 가계의 주식 비중이 급격하게 증가했다"며 “우리나라도 고소득층의 증가와 함께 주식의 변동성 감소가 맞물리면서 주식투자가 대거 증가하고 이를 바탕으로 주가가 장기간 상승세를 탈 것"이라고 말했다.
      국민소득 2만달러와 더불어 15년 넘게 지속된 500~1000의 박스권을 돌파했다는 점 역시 장기상승에 무게가 실리는 대목이다. 미국 다우지수의 경우 66년부터 17년간 유지된 박스권을 82년 돌파한 이후 2000년까지 장기간 상승추세를 보였다. 코스피는 2005년초 15년 넘게 이어진 운명적인 박스권 돌파에 성공했고 지난해 숨고르기를 거친후 올해들어 급등, 1650마저 넘어섰다. 2만달러 시대 진입을 앞두고 한단계 높은 수준으로 올라선 상황이다.
      지기호 서울증권 부장은 “익숙한 500~1000을 넘어 신고가를 경신하다보니 KOITA 한국산업기술진흥협회 많은 투자자들이 단기급등의 부담을 지나치게 의식하고 있다"며 “단기간 급상승한 측면이 있지만 미국과 일본, 유럽의 선진시장 흐름을 보면 2만달러 시대의 랠리가 시작되는 초기 국면으로 볼 수 있다"고 분석했다.

      시장 진입 신호

      잠깐! 현재 Internet Explorer 8이하 버전을 이용중이십니다. 최신 브라우저(Browser) 사용을 권장드립니다!

      • 기사공유하기
      • 프린트
      • 메일보내기
      • 글씨키우기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정윤교 기자
        • 승인 2022.09.06 12:25
        • 댓글 0
        • 기사공유하기
        • 프린트
        • 메일보내기
        • 글씨키우기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침체 국면 뚜렷한 미국 주택 시장 (헤스페리아 AFP=연합뉴스) 18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헤스페리아의 신축 주택들 주변에 매매 광고판이 세워져 있다. 미국 부동산중개인협회(NAR)는 7월 기존주택 매매 건수가 전월보다 5.9% 감소한 481만 건(연율)으로 집계됐다고 이날 밝혔다. 부동산 시장이 뜨거웠던 전년 동월과 비교하면 20.2% 급감한 것이다. 2022.08.19 [email protected]
          (서울=연합인포맥스) 정윤교 기자 = 미국의 부동산 경기가 급속히 가라앉으면서 주택 시장의 경기침체를 우려하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5일(현지시간) 미 경제 매체 폭스비즈니스에 따르면 로렌스 윤 미국부동산중개인협회(NAR) 수석 이코노미스트는 "주택 판매와 건설 감소 측면에서 부동산 시장의 침체를 목격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달 초 발표된 새 조사 자료들은 부동산 시장이 상당히 둔화하기 시작했음을 보여주고 있다.

          주택건설업체들의 체감 경기는 2년 만에 최저 수준으로 고꾸라졌다. 전미주택건설협회에 따르면 8월 주택시장지수는 49로 집계됐는데, 이는 2020년 5월 이후 가장 낮은 수치다. 주택시장지수는 2020년 11월에는 35년 만에 최고치인 90을 기록한 바 있고, 불과 1년 전만 하더라도 80을 나타냈다.

          매수자들은 2020년 이후 KOITA 한국산업기술진흥협회 가장 빠른 속도로 주택 매매를 취소하고 있다. 부동산 중개업체 레드핀에 따르면 지난 7월 전미 주택 매매 계약 중 약 16%에 해당하는 6만3천 개의 계약이 취소됐다. 취소율은 2년 만에 가장 높은 12.5%로 나타났다.

          부동산 시장의 심리가 메말라가면서 건설업체들도 새집을 짓기를 꺼리고 있다. 이는 주택 시장의 공급이 제한돼 집값이 여전히 높은 수준을 유지하고 있는 이유이기도 하다.

          로버트 디츠 NAHB 수석 이코노미스트는 "연준의 긴축 통화정책과 지속적인 건설비용 상승이 주택 경기 침체를 불러왔다"고 KOITA 한국산업기술진흥협회 KOITA 한국산업기술진흥협회 진단했다.

          다만, 주택 시장의 심리가 꺾였을 뿐 아직 미국 주택 가격이 하락세로 돌아선 것은 아니다. 윤 이코노미스트는 "집값의 침체는 아니다"면서 "미 전역에서 40%에 가까운 집들이 여전히 정가를 통제하고 있기 때문에 집값은 계속 오르고 있다"고 설명했다.

          향후 부동산 가격 상승세가 꺾일 것이란 전망은 쏟아지고 있다.

          글로벌 투자은행(IB) 골드만삭스의 이코노미스트들은 지난주 보고서를 통해 "앞으로 몇 분기 안에 집값 상승세가 급격히 둔화할 것"이라며 "2023년에는 집값 상승세가 멈출 것"이라고 관측했다.


0 개 댓글

답장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