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t Briefing 8월 마지막주 Weekly Market

마지막 업데이트: 2022년 4월 18일 | 0개 댓글
  •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주식 용어 정리

PER(주가수익률, Price Earnings Ratio )는 주가 의 상황을 판단하는데 사용되는 지표 가운데 하나로,

주가순자산비율 (PBR)과 함께 자주 사용되는 용어이다.

* 미국 에서는 P/E 또는 PE 로 표시하기도 한다.

* PER는 주가를 1주당 순이익 (EPS) 으로 나눈 값이다.

예를 들어 주가 10,000 원짜리 기업이 주당 1,000 원의 순익을 거뒀다면 PER은 10배가 된다.

주가 5,000 원짜리 기업이 주당 1,000 원의 순익을 거뒀다면 PER은 5배가 된다.

즉 두 기업은 이익은 같은데도 전자의 기업은 주가가 두배로 평가되어 있는 셈이다. [1]

* PER의 주의점 : PER이 높은 종목의 경우, 현재의 이익보다 미래의 성장성이 좋아 주가가 높게 형성된 경우도 많기 때문이다. 특히, 성장이 빠른 업종에서 수익성보다 매출 성장이 중시되는 상황에서는 이익보다 매출이 더 중요한 기준이 되므로 PER은 유용하지 못한 지표가 된다.

즉 미래의 가치는 주가에 선반영되어 있기 때문에, PER만을 투자에 활용하는 것은 좋지 못하다.

주로 PBR과 함께 기업가치의 고/저 평가에 사용된다.

PBR (주가순자산비율, price-to-book ratio, P/B ratio)는 주가를 BPS(주당순자산가치) 로 나눈 것이다.

주가가 1주당 순자산의 몇 배로 매매되고 있는가를 표시하며 PER과 같이 주가의 상대적 수준을 나타낸다.

일반적으로 이 지표는 PER과 함께 사용되는데,

이는 PBR이 그 회사를 정적인 상태 즉 스토크(stock)면에서 보고 있는데 반하여

PER은 동적인 상태 즉 플로(flow)면에서 보고 있으므로 두 가지 지표가 서로 보완관계에 있다.

* PBR의 주의점 : 이 주가 순자산배율에도 주주소유분이 장부가격에 의해 계산되고 있어 반드시 정확하다고 할 수 없고 또 그 계산기준이 전기의 결산기가 된다는 등의 난점이 있다.

BPS(주당순자산가치, Book-value Per Share)는 기업의 순자산을 발행 주식수로 나눈 것이다.

* BPS가 높다는 것은 자기자본의 비중이 크거나 회사 가치가 높다는 것을 나타낸다.

BPS에는 주가 정보가 고려되어 있지 않으므로,

주가가 자산 가치에 비해 얼마나 저평가 혹은 고평가되어 있는지 판단하기 위해 PBR이라는 값을 사용한다.

* PBR 값은 BPS 값으로 현재 주가를 나눈 것이다.

BPS가 1만원인 주가가 5,000원이라면 PBR은 0.5가 되고, 주가가 20,000원이라면 PBR은 2가 된다.

즉 전자의 경우 주가는 실제의 자산에 비해 저평가되어 되어 있는 것이고, 후자의 경우 Hot Briefing 8월 마지막주 Weekly Market 주가는 실제 자산에 비해 고평가 되어 있는 것이다.

* BPS 주의점 : BPS가 단지 현재 자산의 청산가치일 뿐, 현재의 현금흐름이나 미래의 가치를 반영하고 있지는 않다.

예를 들어 BPS가 높은 즉 많은 자산을 보유하고 있는 기업도 순이익이 적거나 마이너스라면 주가는 낮을 것이고, BPS가 낮은 즉 자산이 적은 기업도 순이익이 크다면 주가는 높게 책정될 것이다.

ROE(자기자본이익률,Return On Equity)이란 기업이 자본을 이용하여 얼마만큼의 이익을 냈는지를 나타내는 지표이다.

가치를같이읽다

국내 주식시장이 하락세로 돌아섰다. 코스피지수는 2400포인트대에 갇혔고, 코스닥지수는 800포인트대가 무너졌다. 미 연방준비제도(연준·Fed)의 추가 금리인상 가능성에 투자심리가 얼어붙어 버렸기 때문이다. 불확실성이 Hot Briefing 8월 마지막주 Weekly Market 높아진 만큼 보수적인 관점에서의 대응이 필요해 보인다. 한주간의 주식·채권·스몰캡 등의 Hot Briefing 8월 마지막주 Weekly Market 동향을 정리했다.

제롬 파월 미 연준 의장의 말에 시장이 출렁이고 있다. 경기침체 우려에도 기준금리 인상 기조를 유지하겠다는 발언이 투자심리를 꺾어버렸다. 국내 증시의 방향성은 외국인 투자자의 손에 달렸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지난 8월 31일 기준 12거래일 연속 순매수세를 기록 중인 외국인 투자자가 매도세로 돌아서면 주가 하락세가 더 가팔라질 수 있어서다. 개인투자자로선 고민이 깊어질 수밖에 없다는 얘기다.

Market Index

Bond

인플레이션이 정점에 올라섰다는 기대감에 하락했던 채권금리가 다시 상승세(가격 하락)Hot Briefing 8월 마지막주 Weekly Market 로 돌아섰다. 연말까지 통화정책의 불확실성이 계속될 수 있다는 우려가 커진 탓이다. 문제는 4.65%를 기록하며 11년 만에 사상 최고치를 기록한 회사채 금리(3년물)다. 회사채 금리가 상승하면 기업이 자금을 조달하는 데 애를 먹을 수밖에 없어서다. 국내 기업들이 경기침체 우려에 따른 부진과 자금조달 어려움이란 이중고에 빠질 수 있다는 얘기다.

Fund

Stock

Small Cap

강서구·최아름 더스쿠프 기자
[email protected]

SNS 기사보내기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으)로 기사보내기 카카오스토리(으)로 기사보내기 카카오톡(으)로 기사보내기 구글+(으)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밴드(으)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블로그(으)로 기사보내기 핀터레스트(으)로 기사보내기 URL복사(으)로 기사보내기 이메일(으)로 기사보내기 다른 공유 찾기 기사스크랩하기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으)로 기사보내기 카카오스토리(으)로 기사보내기 카카오톡(으)로 기사보내기 구글+(으)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밴드(으)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블로그(으)로 기사보내기 핀터레스트(으)로 기사보내기 URL복사(으)로 기사보내기

주식 용어 정리 pdf 한국 주가 비교 정리

[증권오늘] 한화투자증권 ‘우리 아이 부자 만들기 이벤트’ 진행…신한금융투….
최근 소식들을 알아봤습니다.

이번 포스팅이 여러분에게 꼭 도움이 되길 바랍니다.

경제상황도 내 지갑상황도 팍팍하고 여유롭지 못합니다.Hot Briefing 8월 마지막주 Weekly Market

평범한 시민분들의 녹록하지 않은 어려움을 피부로 느끼는게 현실이죠

많은 사람들이 주식투자를 하고 있다죠 주식에 투자하는 이유는 사람마다 다르겠지만 공통적으로 경제적 수익은 모든 사람들이 바라는 모습이기 때문입니다.
정말 많은 분들이 최근에 재테크를 하기위해 주식투자를 하다보니 자연스럽게 주식에 관심이 없으셨던 분들도 관심을 가지게 되는데요.

plp 수혜주

주식을 처음 접할때는 생소한게 너무 많다보니 어려워보일수도 Hot Briefing 8월 마지막주 Weekly Market 있습니다.

오늘 소개해들 내용으로 앞으로 주식을 하는데 있어서 큰 도움이 될수 있는 내용을 전해드리려해요.

항상 여러 종목들이 사회 이슈등을 통해서 주목을받으면서 우리는 정보를 찾아야만 합니다.

다양한 시장 종목중에서 나의 자산을 불려줄수 있는 종목 선택은 정말 중요하죠.

최근실적은 어떠한지 좀더 상승 가능한 종목인지 전망은 밝은지 등 최근 이슈를 살피는것도 매우 중요합니다.

안정적인 수익을 얻기 위해서는 한발 빠른 매도 매수 타이밍을 잡는것인데요.

주식 시장에는 거대세력들이 존재하기 때문에 나혼자만의 판단으로는 이런 리스크를 줄이는데 어려움이 있기에 전문가의 조언을 활용하는것도 좋은 방법입니다.

sk증권우선주

주식으로 Hot Briefing 8월 마지막주 Weekly Market 수익을 이어가며 위험을 최소화 하기 위한 가장 쉬운 방법은 무료주식리딩 플랫폼을 활용해서 전문가의 주식정보를 무료로 받아보는 방법을 추천드려요.

주식 용어 정리

잠깐! 현재 Internet Explorer 8이하 버전을 이용중이십니다. 최신 브라우저(Browser) 사용을 권장드립니다!

  • 기사공유하기
  • 프린트
  • 메일보내기
  • 글씨키우기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윤영숙 기자
    • 승인 2022.08.20 07:27
    • 댓글 0
    • 기사공유하기
    • 프린트
    • 메일보내기
    • 글씨키우기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웨이퍼어 직원들이 회사의 이민자 어린이 구금시설용 침대 공급 계약에 반대하는 시위를 하는 모습.
      (뉴욕=연합인포맥스) 윤영숙 특파원 = 온라인 가구 소매업체 웨이페어(NYS:W)가 전 직원의 5%인 870명가량을 해고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19일(현지시간) 마켓워치에 따르면 웨이페어는 미 증권거래위원회(SEC) 공시에서 870명가량을 감원하기로 했다며 이는 글로벌 인력의 5%에 해당하는 규모라고 설명했다.

      웨이페어는 또한 외주 인력 비용을 "크게 줄일 계획"이라며 이에 따라 정리해고와 수당, 기타 분야 등으로 3천만~4천만 달러가량의 비용이 발생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이는 모두 3분기 비용에 적용될 것으로 예상했다.

      웨이페어 경영진들은 8월 초 2분기 실적 발표에서 "소비자들의 행태가 인플레이션 압력과 경제 및 지정학적 우려에 영향을 받고 있다는 것은 사실이다"라며 이에 따라 비용을 절감하는 계획을 검토하고 있다고 언급한 바 Hot Briefing 8월 마지막주 Weekly Market 있다.

      이들은 식료품과 휘발유 가격 상승으로 고객들이 재량 비용을 쓰는 곳에 대해 "더 신중해지고 있다"며 게다가 팬데믹 이후 경제가 재개되면서 고객들이 재량 지출을 "상품에서 여행으로 전환하고 있다"고 말했다.


0 개 댓글

답장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