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화 레버리지

마지막 업데이트: 2022년 6월 9일 | 0개 댓글
  •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미국 내 대중국 관세 완화 논의에 이목이 쏠리는 상황에서, 무역대표부(USTR) 수장이 중국의 무역 관행 대응 목적으로 관세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캐서린 타이 USTR 대표는 22일(현지시간) 상원 세출위 2023년 예산 청문회에서 대중국 관세 완화와 관련, "무역법 301조 조사 및 이와 관련된 관세 조치 목적은 중국의 불공정한 무역 관행 대응"이라고 말했다. 무역법 301조는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 시절 고율 관세 부과 근거가 된 조항이다.

미국에서는 지속하는 인플레이션 압박 속에 도널드 트럼프 전임 대통령 시절 부과한 대중국 관세 일부를 완화하는 방안을 두고 행정부 내 논의가 진행 중이다. 조 바이든 대통령은 이와 관련해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통화도 예고했다. 다만 행정부 내 각료들 간 의견은 갈리는 것으로 알려졌다.

타이 대표는 이날 "관세와 무역 도구와 관련, 우리는 경쟁을 설계하는 데 영향을 미칠 수 있고 중·장기적으로 우리 경제의 경쟁력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라면서도 "단기적 도전과 관련해서, 특히 인플레이션과 관련해 우리가 무엇을 할 수 있는지에는 한계가 있다"라고 말했다.

타이 대표는 또 "현존 관세는 중국의 지식재산권(IP) 남용과 강제 기술 이전 활동에 대응하기 위해 있는 것"이라고 했다. 이어 "우리는 301조 관세가 미·중 무역 관계를 우리 우선순위에 맞게 재조정하려는 바이든·해리스 행정부의 신중한 장기적 비전을 지지하도록 보장하는 데 전념한다"라고 했다. 그는 아울러 대중국 관세 완화 논의 과정에서 거론되는 '배제 프로세스'와 관련해서는 "우리가 시행하고, 시행해 온 모든 배제 프로세스는 공정하고, 투명하며, 관리 가능하며, 세계와 우리 경제에서 매우 어려운 시기에 우리 이해 당사자들이 부담을 덜 기회를 제공한다"라고 말했다.

그는 이날 "세계 경제에서 우리가 집합적으로 당면한 일련의 도전이 있다"라며 "우리는 이에 대응하는 데 사용할 수 있는 도구를 들여다볼 필요가 있다"라고 했다. 그러면서도 "관세 배제는 현존하는 관세를 선별해 완화하는 일시적인 일이고, 현존 관세를 없애지는 않는다"라고 말했다. 타이 대표는 이와 함께 "USTR에서 우리는 미국 경제가 오늘날 제기되는 도전과 기회를 헤쳐나가도록 이끌고 미국의 무역 정책을 입안하는 것은 물론, 미국 경제가 미래에 성공하도록 준비할 책임이 있다"라고 말했다.

이어 "대중국 관세는 나의 관점에서는 레버리지의 중대한 일부"라며 "무역 협상을 하는 이들은 절대 레버리지를 떠나지 않는다"라고 했다. 그는 "우리에게 남겨진 질문은 어떻게 이 레버리지를 미국 통화 레버리지 통화 레버리지 경쟁력을 강화하고 우리의 이익을 수호할 전략적인 프로그램으로 전환하느냐"라고 했다.

그는 "우리는 우리 도구를 더 효율적으로 사용해야 하고, 새로운 도구를 필요로 한다. 우리는 완전히 새로운 접근법을 도입해야 한다"라고 했다. 이어 "이 모든 것은 현재 존재하는 도구를 토대로 구축되는 것"이라고 했다. 그는 이 밖에 "관세는 강제적인 도구다. 많은 다른 의도로 사용될 수 있다"라며 "러시아와 관련해서 관세는 처벌이다. 우리는 이를 무기의 한 종류로 이 도구를 사용한다"라고 말하기도 했다. 이어 "하지만 다른 영역에서 관세는 플랫폼을 구축하고 운동장을 고르게 하는 무기로 사용된다"라고 강조했다.

타이 대표는 아울러 이날 "중국과의 관계 재편성과 관련해 우리가 해야 할 방어와 공격의 측면이 있다"라며 "나는 관세는 주로 방어라고 본다"라고 했다. 이어 중국을 비롯한 비시장 경제 국가와의 경쟁을 거론, "방어는 충분하지 않다"라며 "우리는 또한 공격적으로 행동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그는 이런 맥락에서 미국 의회에서 논의되는 초당적 미국혁신경쟁법을 통화 레버리지 통화 레버리지 거론, "이는 방어적 수단과 공격적 수단의 결합"이라고 규정하고, 자국 노동자와 산업 부양을 위한 투자를 공격적 도구로 설명하기도 했다.

이날 청문회에서는 미·중 무역 1단계 합의 이행에 관한 발언도 나왔다. 타이 대표는 "1단계 무역 합의에서 미국 정부에 약속한 많은 영역에서 중국이 목표를 달성하지 않았다는 사실은 매우 명확하다"라며 "우리는 중국이 그들 약속을 충족할 방안에 관해 몇 달간 중국과 논의해 왔다"라고 했다.

그는 중국이 국제적인 신뢰도를 신경 쓴다면서도 "이런 대화를 통해 우리가 본 것은 중국이 구매 약속을 잘 지키도록 동기를 부여하기에는 충분하지 않았다는 것"이라며 "그게 우리를 낡은 플레이북의 페이지를 넘길 때라고 결론을 짓도록 이끌었다"라고 말했다.

타이 대표는 "우리는 중국과 관련해 우리 권리를 집행할 필요가 있다. 우리는 우리 경제 전반의 이익을 수호할 필요가 있다"라고 했다. 이어 "중국과 관련해 이런 권리를 집행하고 이익을 수호하는 데 있어 새롭고 더 포괄적인 관점을 취할 필요가 있다"라며 "그게 우리가 하는 일"이라고 했다.

그는 이날 중국과의 관계 관리와 관련, "거의 1년 반에 달하는 내 임기 기간 미·중 관계는 코로나19 팬데믹, 그리고 코로나19 관리와 관련해 중국 정부가 취한 정책으로 피해를 봤다"라며 "우리 행정부와 중국 정부 구성원들 간 대면 교류는 매우 적었다"라고 강조했다. 타이 대표는 이어 "이런 대화는 매우 중요하다"라면서도 "이런 대화에서 미국은 우리의 이익에 관해 끈질겨야 하고, 매우 명확한 시선을 가져야 한다"라고 했다. 이어 "미·중 경제가 공정하게 경쟁할 수 있는 세계라는 미래의 길을 찾기 위해 필요한 만큼 강경해져야 한다"라고 했다.

자본시장연구원

대내외 통화정책 여건 변화와 거시건전성에 대한 시사점

요약 금년 들어 글로벌 인플레이션의 상승세가 지속되면서 미국 등 주요국의 통화정책 기조 변화와 금리의 상승전환 시기가 가까워지고 있다. 우리나라도 최근 물가가 높은 상승세를 보이는 가운데 유동성 및 레버리지 증가로 민간부채가 빠르게 증가하고 부동산과 주가 등 자산가격이 상승하는 형태의 금융불균형이 누적되고 있어 정책금리 인상의 필요성이 점차 커지고 있다. 다만, 가파른 금리상승은 경제주체들의 이자부담을 증가시켜 소비 등 내수회복에 걸림돌로 작용할 뿐만 아니라 자산가격 하락과 금융시장 변동성을 확대시킬 가능성이 있다는 점에 유의할 필요가 있다. 따라서 통화정책 기조 변경은 물가안정 목표가 유지되는 범위 내에서 실물경제나 고용사정의 가시적인 회복을 보아가며 거시건전성을 유지하는 방향으로 초점이 맞춰질 필요가 있다.

최근 코로나19의 재유행과 극복시기의 불확실성에도 불구하고 점차적인 경기회복에 대한 기대감 등으로 글로벌 통화정책 기조가 전환기에 다가서고 있다. 미연준은 그간 공급된 유동성을 축소하는 이른바 테이퍼링(tapering) 시기를 저울질하고 있으며 정책금리의 인상시기에 대한 시장의 예상도 앞당겨지고 있다. 우리나라도 한국은행이 완화적 통화정책 기조를 유지하는 가운데 금년중 정책금리의 인상을 고려중이다. 이러한 글로벌 통화정책 기조의 변화는 무엇보다 전 세계적인 인플레이션 상승에 큰 영향을 받고 있는데 정책기조 변화시 거시건전성이나 금융안정에 영향을 미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본고에서는 최근 국내외 인플레이션 동향을 살펴본 후, 통화정책 기조 변화시 우리나라의 거시건전성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가파른 민간부채 증가, 자본유출입의 변동성, 자산가격 상승 등 제반 요인들의 현황을 간략히 살펴보고 시사점을 제시하였다.


최근 대내외 인플레이션 현황 및 통화정책 여건

금년 들어 미국의 물가상황을 보면 소비자물가지수가 3~4월에 이어 5월중에도 4.9%(전년동기대비), 생산자물가지수도 6.5% 상승을 기록함에 따라 당초 예상과 달리 인플레이션의 장기화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아시아 신흥국의 경우에는 주로 생산자물가를 중심으로 가파른 상승세를 보이고 있는데 인도의 5월중 생산자물가지수는 12.9%(전년동기대비), 중국은 9.0%의 상승률을 기록함에 따라 시차를 두고 소비자물가지수의 상승요인으로 작용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우리나라의 경우에도 금년 4월과 5월중 소비자물가상승률이 각각 2.3%와 2.6%를 나타내어 물가안정목표(2%)를 상회하였으며 변동성이 큰 식료품 및 에너지를 제외한 근원인플레이션의 경우에도 1%를 넘어선 수준을 보였다.

이러한 전 세계적인 물가상승의 주요인은 국제유가나 원자재가격의 상승과 같은 공급측 요인이라 할 수 있다. 국제유가는 지난해 4월말 배럴당 33.7달러(WTI 기준)에서 금년 6월말에는 73.5달러로 두 배 이상 상승하였으며 금속이나 곡물 등 국제원자재가격지수도 같은 기간중 약 1.5배 상승하였다. 또한 반도체 등 일부 품목에서 글로벌 공급체인의 회복 지연과 임금상승 압력도 물가상승을 지속시키는 요인이 되고 있다. 이러한 비용상승과 더불어 그간 많은 국가들의 완화적 통화정책으로 시중 유동성이 풍부해진 상황에서 백신접종 확산 등으로 경기회복 기대감이 커지면서 기대인플레이션이 상승하고 있는 것도 물가상승 압력을 더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우리나라의 경우에는 이와 함께 농축산물 가격과 전월세 주택가격의 상승세도 그 원인으로 작용하였다.


이러한 물가상승세에 대해 미국 등 주요국은 대체로 일시적인 요인으로 판단하고 있다. 이는 최근의 물가상승이 지난해 같은 기간중 코로나19의 확산 충격으로 인한 기저효과가 깔려있어 금년 하반기와 연말경으로 가면서 점차 상승폭이 둔화될 것으로 전망되기 때문이다. 그러나 당초 일시적 상승에 그칠 것으로 예상되었던 인플레이션의 장기화 가능성이 제기되면서 글로벌 통화정책 여건도 변화하고 있다. 향후 코로나19 상황이 점차 진정될 경우 지금까지의 공급측 요인에 더하여 그간 억눌려왔던 민간소비가 분출하고 각국의 경제활동이 정상화되면서 기업의 투자활동이 재개되는 등 수요압력이 가세하면서 인플레이션이 지속될 수 있기 때문이다. 이 경우 국제원자재가격이 더욱 상승하며 슈퍼사이클 국면에 진입할 가능성도 일부에서 제기되고 있다.

인플레이션 우려에 대해 선제적으로 통화정책 수단을 마련해야 하는 통화당국은 이미 시장에 정책변화에 대한 신호를 주고 있다. 실물경제와 고용시장의 완전한 회복에 시간이 걸릴 것으로 예상되나 최근의 인플레이션에 대한 우려가 적지 않기 때문이다. 시장에서도 이러한 점을 반영하여 미연준의 통화정책 예상변화 시기를 앞당기고 있다. 그 예로 미연준의 정책금리 조정시기에 대해 금년 3월 조사에서는 2023년이 가장 우세하였으나 6월 조사에서는 내년으로 응답한 경우가 크게 증가하였다. 미국은 물론 우리나라도 통화정책이 완화적 기조에서 점차 정상화 국면으로 전환될 시기가 다가오고 있어 거시건전성의 안정을 유지하기 위한 다양한 리스크 요인들에 대해 각별히 유의해야 할 시점으로 생각된다.


통화정책 전환시 거시건전성 저해 요인

과거 글로벌 금융위기 직후 금리인상기와 비교하여 향후 전개될 금리인상은 코로나19라는 특수한 상황을 반영하고 있다. 즉, 우리나라가 적극적인 재정 및 통화정책을 사용하면서 유동성이 큰 폭으로 확대된 결과 민간부채가 빠르게 증가하였고 부동산이나 주가 등 자산가격은 크게 상승하는 등 금융불균형이 어느 때보다 심화되어 왔다. 따라서 통화정책의 전환기를 앞두고 거시건전성을 유지하기 위해서는 다음과 같은 점에 유의해야 할 것으로 생각된다.

첫째, 우리나라 가계 및 기업의 민간부채가 빠른 속도로 증가하였다는 점이다. 국제결제은행 발표에 따르면 2020년말 현재 우리나라의 가계신용(GDP대비)은 103.8%, 기업신용은 111.1%로 전체 민간부채는 214.9%에 달하였으며 그 증가 속도는 주요국 중에서 가장 빠른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금년 1/4분기 중에도 이러한 증가세가 지속되고 있는 것으로 추정 1) 되었다. 가계대출은 은행권의 주택담보대출은 물론 주식투자수요 확대나 소득감소를 보전하기 위한 비은행권 대출이 모두 큰 폭의 증가세를 보였다. 그 결과 소득대비 가계의 부채수준인 DTI(Debt to Income)도 빠르게 상승하고 있다. 기업의 경우에는 아직까지 DSR(Debt Service Ratio)이 낮아 원리금상환부담이 상대적으로 양호한 것으로 나타났으나 영업이익으로 이자비용을 감당하지 못하는 기업이 2020년에는 40%(2019년 37%)로 증가하였다.


이러한 상황에서 금리가 상승할 경우 가계 및 기업 부실화로 소득대비 채무부담이 가중되고 소비여력이 감소하여 경기회복세에 걸림돌로 작용할 뿐만 아니라 거시건전성에도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다. 특히 코로나19로부터의 완전한 고용회복과 근로소득의 뚜렷한 증가에는 상당한 시일이 걸리는 반면 금리상승으로 이자상환 부담이 늘어나 저소득층이나 금융소외계층에 대한 대출 부실화 문제가 불거질 가능성이 있다. 기업별로도 부분별, 업종별로 경기회복에 차이가 발생하면서 회복과정에서 차별화된 양상이 나타날 것으로 보인다.

둘째, 미국의 금리인상으로 글로벌 자금흐름에 변화가 예상된다. 글로벌 유동성의 축소와 국제금리 상승으로 우리나라를 포함한 신흥국으로부터의 자본유출이 발생하고 금융시장의 변동성이 확대될 가능성을 배제하기 어렵다. 지난 2013년경 미국의 양적완화 종료 발표 이후 상당수 신흥국들이 자본유출로 주가급락 및 통화가치 하락 등 금융시장의 변동성이 확대되면서 경제에 어려움이 가중되고 국제금융시장의 변동성이 크게 확대된 경험을 간과하지 말아야 한다.

다만, 코로나 발생이후 신흥국으로의 자본유입은 주식보다는 채권에 집중되어 있어 지난번과 같은 대규모 자본유출 가능성은 높지 않을 수 있겠으나 최근 변이바이러스 확산으로 코로나 상황의 진전 양상이나 실물경제의 회복시기가 매우 불확실하므로 금융시장의 변동성 확대가 상당기간 나타날 위험이 크다고 생각된다. 특히 국제투자자들의 위험선호 변화가 글로벌 코로나19 상황에 따라 민감한 영향을 받으면서 기초경제여건이 취약하거나 금융불안정이 큰 경우 또는 선진국과의 내외금리차가 지나치게 확대되는 나라의 경우에는 상대적으로 더 큰 통화 레버리지 자본유출 압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셋째, 금리인상에 따른 자산가격 하락 가능성도 거시건전성 저해요인이다. 그간 우리나라의 주택가격은 공급부족에 따른 수급불균형과 가격상승 기대감의 지속 등으로 상승세를 이어가면서 소득대비 가격비율(PIR)이 가파르게 상승하였다. 또한 2021년 3월말 현재 가계 및 기업에 대한 부동산금융 익스포져는 2,343.8조원으로 전년동월에 비해 11.2%나 증가하였다. 2) 이는 부동산가격 하락시 관련 대출의 부실화 가능성이 커졌음을 의미한다.

한편 우리나라의 주가지수는 금년 7월초 역사상 최고치(7.3일 3,305.2)를 기록하며 코로나19 발생 이후 저점으로부터 120% 이상 상승하였다. 그 결과 주가수익비율(PER)와 주가순자산비율(PBR)이 모두 장기추세를 상당폭 상회하고 있다. 이러한 주가상승은 경기회복 기대감이 이어지는 가운데 국내외의 주요 경제지표 개선과 국내기업의 예상이익 규모 증가, 미국의 대규모 인프라 투자에 따른 투자심리 개선이 주요인으로 분석되나 그 기저에는 완화적 통화정책에 따른 풍부한 시중유동성과 레버리지 투자의 증가가 중요한 배경으로 작용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따라서 향후 통화정책 기조 변화로 인한 유동성 감소와 금리상승시 투자심리가 영향을 받으면서 자산가격의 조정이 나타날 가능성에 유의하여야 할 것으로 판단된다.


시사점

우리나라는 코로나19 위기의 발생 이후 적극적인 정책대응과정에서 시중유동성과 민간부채가 빠르게 증가하는 한편 부동산이나 주식 등 자산가격은 크게 상승하면서 금융불균형이 누적되어 왔다. 머지않은 시기에 미국의 통화정책이 정상화의 과정에 접어들 것으로 보여 우리나라도 정책금리 인상을 통해 금융불균형을 시정하고 자본유출 가능성을 최소화해 나가는 것이 바람직할 것으로 생각된다.

그러나 과거와 달리 최근 자산가격 상승이 상당부분 풍부한 유동성과 레버리지에 의존하고 있다는 점에서 통화정책 통화 레버리지 기조 변경은 실물경제나 고용사정의 가시적인 회복을 전제로 그 시기와 속도에 신중을 기할 필요가 있다. 가파른 금리상승은 경제주체들의 이자부담을 증가시켜 소비 등 내수회복에 걸림돌로 작용하고 자산가격 급락과 금융시장 변동성을 확대시켜 거시건전성을 저해할 가능성이 있기 때문이다. 따라서 민간부채와 관련하여 인위적 부채감축보다는 취약계층에 대한 지원체계를 강화하면서 기업의 생산성 향상과 이윤창출을 도모하고 이를 통한 가계의 소득회복을 통해 잠재적 위험을 완화하도록 하는 것이 바람직할 것으로 생각된다. 아울러 부동산 가격 상승 등에 따른 금융불균형 누적과 기업의 업종별 차별화는 통화정책만으로 해결하기 어려우므로 관련 정책과의 조화를 이루어 나가는 것도 중요할 것으로 보인다.
1) 한국은행이 발표한 ‘금융안정보고서(2021. 6)’에 따르면 금년 1/4분기말 민간신용은 GDP대비 216.3%에 달하는 것으로 추정되었다.
2) 이에 관해서는 한국은행의 ‘금융안정보고서(2021. 6)’를 참조하기 바란다.

레버리지 정책

ZFX Mini Trading Account에서 FX 및 Gold 제품을 거래할 때 거래 계정 자산에 따라 최대 1:2000의 레버리지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위험 관리 목적을 위해 당사 시스템은 거래 계정 자산의 증가가 시스템을 트리거하는 경우 해당 최대 레버리지를 자동으로 줄입니다. 기존 거래는 이 변경 사항의 영향을 받습니다. 자세한 내용은 아래 레버리지 계층을 참조하십시오.

통화 레버리지
거래 계좌 자기자본(USD) 최대 레버리지
0-3,000 1:2000
>3,000-10,000 1:1000
>10,000-20,000 1:888
>20,000-50,000 1:600
>50,000-100,000 1:400
>100,000-200,000 1:200
>200,000 1:100

위험 관리 시스템의 일환으로 시장을 움직일 수 있는 소량 거래 세션 동안 시장 변동성이 고객의 거래 계정에 미칠 수 있는 불필요한 영향을 줄이기 위해 ZFX Mini 거래 계정의 FX 및 귀금속 거래 레버리지를 줄일 수 있습니다. 일반적으로 금요일 시장 마감 1시간 전인 최대 1:400까지 상승하고 새로운 거래 세션에 진입한 후 일반적으로 0.5시간 후에 원래 레버리지 수준으로 다시 시작됩니다. 이는 모든 기존 포지션, 대기 중인 주문 및 신규 주문에 적용됩니다. 레버리지에 대한 유사한 규칙이 시장 변동성 보도 자료 및 발표 대상 공휴일에도 적용될 수 있습니다.

위험 관리 시스템의 일환으로 주요 경제 및 시장 이벤트로 인해 시장 변동성이 고객의 거래 계정에 미칠 수 있는 불필요한 영향을 줄이기 위해 ZFX Mini 거래 계정의 FX 및 귀금속 거래 레버리지를 최대 1:400에서 줄일 수 있습니다. 일반적으로 발표 30분 전에 발표하고 일반적으로 발표 후 10분후에 원래 레버리지 수준으로 다시 시작합니다. 이는 모든 기존 포지션, 보류 중인 주문 및 신규 주문에 적용됩니다.

레버리지 비율의 변경은 거래 계정의 증거금 요구 사항에 영향을 미치며 거래를 유지하기 위해 거래 계정에 충분한 자금이 있는지 확인할 책임이 있습니다. ZFX는 다양한 시장 상황에 따라 레버리지 정책을 조정할 것입니다. 수시로 당사에서 발표하는 공지사항에 귀를 기울이시기 바랍니다.

ZFX, Zeal 및 여러 색상의 "Z"는 Zeal Holdings Limited의 상표명, 트래이드 마크 또는 상표이며 허가를 받은 계열사에서만 독점적으로 사용할 수 있습니다. Zeal Holdings Limited는 다음 자회사를 통해 운영됩니다.

Zeal Capital Market (Seychelles) Limited는 기관 및 개인 투자자에게 통화(외환, 외환 또는 FX), 상품, 지수 및 주식을 포함한 다중 자산 거래 서비스를 제공하는 전문 금융 기관이며, 주로 매수/매도 가격 차이(스프레드) 및/또는 주식 중개 서비스를 통해 보상을 받습니다.

Zeal Capital Market (Seychelles) Limited는 세이셸 금융관리가관의 인허가와 규제를 받는 금융회사입니다. 금융투자업 인허가번호: SD027. 사무실 주소: Office 1, Unit 3, 1st Floor, Dekk Complex, Plaisance, Mahe, Seychelles

Zeal Capital Market (UK) Limited는 대리인 투자거래, 본인 투자거래, 투자 거래 주선(유도) 및 금융 행위에 따른 투자 거래를 위한 준비를 포함한 특정 활동 및 상품 유형에 대해 승인되었습니다. 영국 금융관리기관 FCA 등록 번호(FRN): 768451의 인허가와 규제를 받는 금융회사입니다. 사무실 주소: No. 1 Royal Exchange, London, EC3V 3DG, United Kingdom


이 웹 사이트: www.zfx.com은 Gerill Capital Market(Seychelles) Limited에서 운영하고 있습니다.

© 2022 Zeal Capital Market (Seychelles) Limited. 판권 소유.

위험 경고: 차액정산계약(CFD)은 복잡한 상품이며 레버리지로 인해 빠르게 손실을 입을 위험이 높습니다. 증거금 요구 사항을 충족하기 위해 추가 입금이 필요할 수 있습니다. CFD의 구성 방식을 이해하고 있으며 위험을 감수할 수 있는지 여부를 고려해야 합니다. 기초 상품의 과거수익률은 미래의 수익을 보장하거나 지표가 되지 않습니다. 금융 파생상품 거래는 모든 투자자에게 적합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관련된 위험을 완전히 이해하고 필요한 경우 독립적인 조언을 구하십시오.

NOTICE 公告

Zeal Capital Market (Seychelles) Limited is part of Zeal Group, which does not accept or offer any products to Hong Kong residents or public. Moreover, while the Zeal Capital Market (Seychelles) Limited is regulated and licensed in other jurisdictions and operates under strict regulations of those other jurisdictions, it does not offer any of its products to the Hong Kong public.

Zeal Capital Market(塞舌尔)有限公司及其全球分支機構不接受也不向香港居民或公眾提供任何產品。Zeal Capital Market(塞舌尔)有限公司及其全球分支機構不接受也不向香港居民或公眾提供任何產品在其他司法管轄區域接受監管並獲得牌照,在其嚴格的監管之下經營,集團對香港公眾不提供任何產品。

Zeal Capital Market(塞舌尔)有限公司及其全球分支機構不接受也不向香港居民或公眾提供任何產品及其全球分支机构不接受也不向香港居民或公众提供任何产品。Zeal Capital Market(塞舌尔)有限公司及其全球分支機構不接受也不向香港居民或公眾提供任何產品在其他司法管辖区域接受监管并获得牌照,在其严格的监管之下经营,集团对香港公众不提供任何产品。

[증권가소식]키움투자자산운용, 통화 레버리지 국내 최초 통화 레버리지 ETF 신규 상장

키움투자자산운용은 국내 최초 통화 레버리지 상장지수펀드(ETF)인 ‘키움KOSEF미국달러선물레버리지(합성) ETF’를 오는 10일 신규 상장한다고 7일 밝혔다.

KOSEF미국달러선물레버리지(합성) ETF는 국내 최초로 원달러환율 레버리지 상품으로 기초지수인 미국달러선물지수 일간수익률의 2배를 추종하는 상품이다. 최근 들어 미국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가 연내 금리인상을 시사하면서 달러 강세에 투자하는 달러 관련 상품에 대한 관심이 통화 레버리지 높아지고 있는 상황에서 KOSEF 미국달러선물 레버리지(합성) ETF를 통하여 달러 강세는 물론 달러 변동성에 대한 투자가 가능하다. 또한 원달러환율과 국내주식시장 수익률이 일반적으로 음(-)의 상관관계를 보이고 있으므로, 국내주식시장의 큰 하락 시 KOSEF 미국달러선물 레버리지(합성) ETF를 통한 헷지도 가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 상품은 기초지수인 미국달러선물지수의 일간수익률의 2배를 추종하기 때문에 누적수익률이 기간수익률을 단순히 2배 한 것과 다를 수 있다. 시장의 변동성이 클 경우 그 차이는 더욱 커질 수 있음을 투자 시 유의해야 한다.

키움투자자산운용에서는 국내에서 유일하게 미국달러 선물지수의 -1배를 추종하는 KOSEF 달러인버스 선물를 운용 중이다. 키움투자자산운용은 달러 강세는 물론 달러 약세에도 투자가 가능한 달러 관련 ETF 상품을 다양하게 투자자에게 제공하고 있다.

KOSEF 미국달러선물 레버리지(합성) ETF 통화 레버리지 신규 상장에 맞춰 키움투자자산운용은 키움증권과 함께 신규상장 이벤트도 진행한다. 신규상장 이벤트는 8월 10일부터 9월 4일까지 진행될 예정이며, 거래량이벤트, 현금리워드 및 미국달러환율 맞추기와 같이 다양한 종류의 이벤트가 진행된다.


0 개 댓글

답장을 남겨주세요